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양말 찢기는 태클 투혼 손흥민, 우루과이전 소감 “다 쏟을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5 00:26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4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 0으로 비긴 뒤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동료들과 같이 경쟁할 수 있고 같이 싸울 수 있어서 좋았다”며 “비겨서 아쉬움이 많지만 다음 경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준비해서 잘하겠다”고 말했다.

안면 부상으로 수술한 손흥민은 이날 검정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섰다. 손흥민은 “(부상을) 최대한 신경 쓰지 않으려 했다. 3주 만에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며 “선수들이 옆에서 잘 도와줘서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다”고 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손에 들고 공격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손에 들고 공격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전 한국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전 한국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다만 16강은 아직 말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아직은 16강에 대해 이야기하긴 상당히 이르다”며 “남은 두 경기에서 저희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줘야 한다. 거기에 집중하고 모든 것을 다 쏟아부을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벤투호의 다음 상대는 가나다. 손흥민은 “가나는 상당히 강한 팀이지만, (H조에서는) 최약체이기 때문에 준비를 더 잘하고 오늘 경기한 것보다 더 부대끼며 최선을 다해 싸우겠다”고 했다.

이어 “거리 응원해주신 분, TV로 응원해주신 분들께 모두 감사드린다”며 “오늘 경기에 대해 아쉬움이 있겠지만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지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10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카세레스가 의도적으로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였지만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경기를 뛰는 투혼을 발휘했다. 알라이얀 AP 연합뉴스

▲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후반 10분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파울을 당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카세레스가 의도적으로 손흥민의 왼쪽 다리 뒤꿈치를 밟아 스쿼드가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였지만 응급 처치를 받고 다시 경기를 뛰는 투혼을 발휘했다.
알라이얀 AP 연합뉴스

이날 후반 교체로 월드컵 첫 무대를 밟은 이강인은 우루과이에 대해 “강한 상대였다”며 “결과가 아쉽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가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출전 기회와 관련해 벤투 감독으로부터 들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따로 없고, 선수로서 경기를 뛸 기대를 하면서 열심히 해왔다”며 “기회가 왔을 때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전반 34분 시원한 득점 기회를 만들었던 황의조는 “패스가 좋았고 최대한 깔아차려 노력했는데 공이 떴던 거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다음 경기에선 골 결정력을 높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우리나라는 28일 오후 10시 가나, 12월 3일 오전 0시 포르투갈과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3차전을 이어간다.

권윤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