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치권 수사가 내란? 이재명은 독재자”

檢 “정치권 수사가 내란? 이재명은 독재자”

송수연 기자
송수연, 이성진 기자
입력 2024-07-10 23:59
업데이트 2024-07-10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란 시도 발언에 검찰 내부 격앙
“李, 방탄 위해 협박… 재판 속행을”

검찰은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검찰의 국회 겁박은 내란 시도 행위”라고 발언한 데 대해 정치적 의도를 가진 말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내부적으로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격앙된 분위기다.

검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전 대표의 발언은 독재자나 다름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니 자기를 수사하고 기소한 검사들을 자신을 거역하는 내란 행위로 치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수도권의 한 부장검사도 “내란이란 국가를 전복할 목적으로 일으키는 폭동인데, 정치권에 대한 수사를 왜 내란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 전 대표가 자신을 ‘국가’로 생각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검사 4명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와 더불어 최근 민주당의 총공세가 이어지는 것은 결국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불법 대북송금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후 이 전 대표가 궁지에 몰렸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라고 검찰은 보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자신의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고 협박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대표에 대한 재판이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도권의 한 검사장도 “국민이 이 전 대표의 수준 낮은 언사에 공감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거친 표현을 써야 자신의 지지층이 따라주리라 생각하는 것 같은데 검찰은 묵묵히 할 일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원석 검찰총장도 민주당이 검찰 개혁방안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검찰 개혁이라 주장하지만 검찰청 폐지법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검찰청 문을 닫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송수연·이성진 기자
2024-07-11 3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