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 “북미간 무력 충돌 위험 매우 커…러·중 중재 따라야”

입력 : 2017-08-11 23:10 ㅣ 수정 : 2017-08-11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잇따른 ‘군사적 옵션’ 발언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이 무력 충돌할 위험이 매우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 청소년 포럼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북한과 미국의 무력사용을 위협하는 발언들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발언들,특히 무력을 사용하겠다는 직접적 위협이 표현된 이런 발언들을 고려하면 위험이 매우 크다”면서 최악의 시나리오인 물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해 러시아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긴장 완화를 위한 러시아-중국의 계획을 언급하고 “더 강력하고 더 현명한 측에서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먼저 조처를 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러시아와 중국의 중재 방안은 북한은 미사일 발사시험을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은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이제 군사적 해결책(military solutions)이 완전히 준비됐고(in place) 장전됐다(locked and loaded)”는 글을 올렸다.

앞서 김정은 정권은 괌 포위사격 계획을 밝힌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