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반도 평화 여정의 축복, 교황 방북성사 기대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황 첫 방북만으로도 평화에 도움…북 종교자유 억압 기조 균열 불가피
교황의 사상 첫 방북 여부에 큰 관심이 쏠린다. 평화의 사도이자 중재자인 교황이 북한을 방문한다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큰 힘이 될 것이라는 기대 덕분이다. 청와대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길에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 제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며 적극적인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교황청도 “18일 정오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문 대통령과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라고 공식화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 보인다. 교황이 개별국을 방문할 때 평화와 선교를 가장 먼저 고려하는데 세계 유일의 분단 지역이자 종교의 자유가 제한된 북한을 방문하는 건 여기에 가장 부합하기 때문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 평화에도 큰 관심을 보여 왔다. 지난 4·27 1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부활절 미사에서 “예수의 씨앗이 한반도를 위한 대화의 결실을 맺어 평화를 증진하기를 기도한다”고 축원했다. 앞서 2014년 8월 방한 때는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교황이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로 한창 바쁜 시기에 이번 면담을 이례적으로 오전이 아닌 정오로 잡은 것은 가톨릭 신자인 문 대통령과 충분히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준다는 해석도 나온다.

자유한국당 등에서는 ‘북한은 정상 국가’임을 선전하는 김 위원장의 의도에 포섭된 것이 아니냐며 볼멘소리가 나온다. 그러나 북한 주민들이 서구 종교계의 가장 상징적인 인사를 눈앞에서 접하는 순간 종교의 자유를 억압해 온 북한의 폐쇄 정책에 균열이 갈 수밖에 없다. 교황 방북 초청은 이러한 변화를 감수하겠다는 북의 의지 표명인 만큼 우리가 나서서 깎아내릴 일은 아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5년 쿠바를 방문하는 등 미국과 쿠바가 53년의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마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11월 중간선거 이후에 열 것”이라며 개최를 구체적으로 가시화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더불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 불가역적 단계에 이르렀다는 메시지가 전 세계에 퍼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동시에 우리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어제 시사한 5·24 대북제재 조치 해제 가능성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과 협조를 계속해야 한다.

2018-10-11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