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총선전 한국당과 함께”…원유철 “꽃가마 언제 태워드릴지”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2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던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총선 전 자유한국당과 함께 한다”며 내년 4월 총선 이전에 한국당에 입당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면서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동석한 원유철 한국당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면서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20일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을 보면 정말 찌질하다”면서 “창원은 문재인 정부 심판선거를 해야 해서 거기에 힘을 보태야 하는데 몇 퍼센트 받으려고 후보를 내고 그렇게 하는 것은 훼방 놓는 것 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후 당 윤리위원회에서 지난 5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고 탈당설이 제기됐다.

당원권 정지는 ‘제명’ 다음으로 높은 수위의 징계에 해당된다. 당원권이 1년간 정지되면서 이 의원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당내 공천을 받기 어려워졌다. 이 의원은 현재 바른미래당 경기 광명을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문전박대’ 이언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말해 1년간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이언주(오른쪽 첫 번째)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참관한 뒤 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회의 시작 전 이 의원은 회의장 진입을 막아선 당직자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고함쳤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전박대’ 이언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말해 1년간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이언주(오른쪽 첫 번째)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참관한 뒤 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회의 시작 전 이 의원은 회의장 진입을 막아선 당직자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고함쳤다. 연합뉴스

이 의원은 지난 18일 당원권이 정지돼 의결권이 없다는 이유로 바른미래당의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당직자들부터 제지를 당하는 굴욕을 겪기도 했다. 이날 의총은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놓고 열린 자리였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의 ‘한국당에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가자’는 발언에 대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면서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