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서훈과의 만남은 인간적 예의…정치·선거 얘기 안 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2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정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한 한정식집에서 저녁식사를 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더팩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정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한 한정식집에서 저녁식사를 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더팩트 제공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논란이 되고 있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인간적 예의에 해당하는 일”이라면서 야권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정치 얘기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양정철 원장은 27일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서훈 원장과의 만남은 “정치 행위가 아니라 저의 사람으로 해야 할 도리, 인간적 예의에 해당하는 일이었다”면서 ”얼마든지 더 미행을 해도 거리낄 게 없다. 정치 위에 도리가 있고 의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회동 사실은 더팩트의 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더팩트는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의 한 한정식집에서 양 원장이 서 원장을 4시간 가량 독대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그러나 양 원장은 독대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서 원장과 독대한 것이 아니라 서 원장을 포함해 지인들과 함께한 사적 모임이었다고 밝힌 양 원장은 “2년 동안 떠나 있어서 안에서 고생한 분들에 대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있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은 “만찬 참석자들은 모두 서로 아는 오랜 지인이었다. 정치 얘기, 선거 얘기를 했다가는 피차가 민망해지는 멤버들이었다”면서 야권 일각에서 제기하는 총선 개입 논란을 일축했다.

또 “남들 눈을 피해 비밀 회동을 하려고 했으면 강남의 식당에서 모이지도 않았을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국정원장이 비밀 얘기를 할 장소가 없어 다 드러난 식당에서 누군가를 만났다는 가정 자체가 정치를 전혀 모르는 매체의 허황된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밀 얘기를 나눠야 할 눈치 보이는 회동이라면 어떻게 둘이 함께 당당히 걸어 나와 한참 더 얘기를 나누고 예의를 갖춰 헤어지는 모습을 다 노출했겠나”라고 반박했다.

양 원장은 더팩트에 대해 “여의도 당사에서부터 지하철, 식당까지 저를 미행하고 식당 근처에 차를 세워둔 채 블랙박스로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안다”면서 “식당 안의 상황을 전혀 알지도 못한 채 추측과 억측으로 무책임한 주장을 확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