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만에 발표한 인천 적수 대책… “보름 더 기다려라”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남춘 인천시장, 미흡한 대응 사과
“3단계 조치 거쳐 이달 말 수질 회복 기대”
1만여 가구 피해에 뒷북 대책 빈축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의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영종도·강화도까지 일파만파 확대되면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사과하고 대책을 내놨지만 시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는 역부족이란 평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적수 사태 초기 수질검사 기준치에만 근거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주민들께 설명을 드려 불신을 자초했다.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 대응 메뉴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프로세스가 없었다는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적수 현상이 보통 1주일이면 안정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면서 “응급 대처 중심으로 대응이 이뤄졌고, 사태 원인 분석과 대책에 대해서도 많은 오판과 부족함이 있었다”고 거듭 사과했다.

박 시장은 이달 말까지는 수질 회복을 약속했다. 그는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것이 확실하다”면서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제거가 어려워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17일 인천 서구 가정동 한 초등학교에서 생수를 이용해 급식하고 있다. 인천은 지난달 30일부터 수돗물에서 적수가 발생해 이날 현재 총 149개 학교가 급식 피해를 입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7일 인천 서구 가정동 한 초등학교에서 생수를 이용해 급식하고 있다. 인천은 지난달 30일부터 수돗물에서 적수가 발생해 이날 현재 총 149개 학교가 급식 피해를 입었다.
뉴스1

인천시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시는 우선 1단계 조치로 18일까지 정수지 정화와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2단계로 19∼23일 사이 이물질 배출이 필요한 송수관 방류, 주요 배수지의 순차적 정화작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3단계는 24∼30일 송수관과 배수지의 지속적인 수질 모니터링과 배수관·급수관의 지속적 방류를 실시한다.박 시장은 “이러한 단계별 조치를 통해 이달 말에는 기존의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다만 대책 발표에도 시민들은 마음을 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 5월 30일 서구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가 가라앉기는커녕 중구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까지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지역 1만여 가구가 적수 피해를 보고 있으며, 195개 학교 중 149개교가 급식을 중단했다. 그럼에도 인천시 측은 영종도와 강화도는 수돗물 공급체계가 서구와 다르다는 이유로 적수 피해를 부인하다 나중에야 인정해 시민들의 빈축을 샀다.

한편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주민지원대책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30일 사태 발생 이후 사태 종료 때까지 각 학교와 가정 등에서 사용한 생수 비용과 필터 교체비 등을 지불할 계획이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9-06-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