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폐지해도 ‘강남 8학군’ 안 몰릴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년간 강남·서초 전입 학생 수 분석
대입 수시 위주 개편… 강남 선호도 줄어
순전입자 2002년 403명→2016년 -37명
“수능 영향력 줄어 강남 쏠림 제한적일 것”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폐지 정책이 ‘강남 8학군’의 부활로 이어진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입시업체가 ‘강남 8학군 쏠림 현상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대입이 수시 중심으로 개편되면서 낮아진 강남 8학군 일반고에 대한 선호도가 다시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1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학교알리미와 교육통계서비스 등의 자료를 통해 1999년부터 2018년까지 20년간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의 학교로 전입한 학생 수를 분석한 결과, 대입이 수시 전형 위주로 개편되면서 강남 8학군 일반고의 선호도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 1560명에 달했던 강남·서초 일반고 전입자는 해마다 줄어 2016년에 583명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입자 수에서 전출자 수를 뺀 순전입자 수 역시 2002년 403명에서 줄어들어 2016년 처음으로 순감(-37명)을 기록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고교생 전입자의 대부분은 고교 1학년”이라면서 “2016년 강남 일반고로의 전입자 수가 최저를 찍은 것은 3년 뒤인 2019년도 대입에서의 수시 전형 비율(76.2%)이 최근 20년간 가장 높았던 것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대입이 정시 전형 위주였던 시절 높은 수능 성적을 냈던 강남 8학군의 위상이 수능의 영향력 약화와 함께 낮아졌다는 이야기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자사고 폐지 정책과 2022년도 대입에서의 정시 전형 비율 30%로의 확대에도 과거와 같은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 이사는 “정시 비율이 37.9%였던 2012년도 대입을 3년 앞둔 2008년 강남·서초 일반계고의 전입자 수는 서울 전체 전입자 수의 15.9%였다”면서 “정시 전형 비율이 30~35% 사이가 될 2022년도 대입부터는 강남 8학군 선호도가 완만하게 상승하겠지만 서울 전체 전입자 수의 20%를 넘어서지는 못하는 제한적인 수준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입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 않는 초등학생과 특목고 및 전국 선발 자사고로의 진학을 희망하는 중학생들 사이에서는 강남 8학군 선호도가 비교적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9-07-1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