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다, 불매운동 조롱…“유니클로 대신 삼성스마트폰 불매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
“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
21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한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2019.7.21  KBS 유튜브 화면 캡처

▲ 21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한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2019.7.21
KBS 유튜브 화면 캡처

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한국에서 벌어진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하했다.

은퇴 이후 서울 주재 산케이 객원 논설위원으로 매주 칼럼을 쓰는 구로다 전 지국장은 지난 20일 칼럼에서 “한국인의 불매운동은 인터넷에서만 활발한다”며 “의류, 맥주 등 일본산 소비재가 아니라 일본 부품이 잔뜩 들어간 삼성 스마트폰을 불매해야 한다”고 조롱했다.

그는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화제인데 한국에서 자주 보이는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그는 주한 일본인의 말을 빌려 “유니클로와 아사히 맥주 대신 일제 소재와 부품을 많이 사용한 삼성전자 등 국산 스마트폰을 불매운동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산케이신문 웹사이트에 게재된 구로다 가쓰히로의 칼럼. ‘서울에서 여보세요-일본제품불매의 쓴웃음’ 2019.7.21  산케이신문 웹사이트 캡처

▲ 지난 20일 산케이신문 웹사이트에 게재된 구로다 가쓰히로의 칼럼. ‘서울에서 여보세요-일본제품불매의 쓴웃음’ 2019.7.21
산케이신문 웹사이트 캡처

일본산 문구용품의 대체품으로 주목받은 모나미 주가가 상승한 것도 언급했다. 구로다 전 지국장은 “주위에 물어보니 일제 문구는 품질과 디자인이 좋고 위생적이며 안전해서 아이들과 엄마들이 좋아한다더라”며 모나미가 일제를 대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구로다 전 지국장은 불매운동 열기가 실제보다 과장됐다고 짐작했다. 그는 “실제 행동보다는 인터넷에서 반일 성향을 발산하는 경향이 있다”며 “남몰래 조용히 (불매)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에 ‘(불매)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우리 지방교육청이 일본식 한자 조어인 ‘수학여행’을 사용하지 않도록 퇴출시킨 것도 ‘반일 증후군’이라면서 “그런 식이라면 교육, 학교, 교실, 국어, 과학, 사회, 헌법 민주주의, 시민, 신문, 방송 모두 일제 아닌가”라며 비웃었다.

앞서 구로다 전 지국장은 지난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반도체 핵심 소재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한국이 이만큼 풍요로운 나라로, 경제적으로 발전한 것은 1965년 일본이 준 3억 달러가 기초가 된 덕분”이라는 망언으로 비판받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