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남양주 주택시장 기대감… B·C노선 겹치는 청량리도 호재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0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착공단계 가서야 가격 움직임” 진단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된 21일 박남춘(오른쪽 세 번째) 인천시장이 인천시청에서 GTX B노선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균 시속 100㎞로 달리기 때문에 인천 송도에서 서울 청량리까지 27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된 21일 박남춘(오른쪽 세 번째) 인천시장이 인천시청에서 GTX B노선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평균 시속 100㎞로 달리기 때문에 인천 송도에서 서울 청량리까지 27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연합뉴스

인천 송도에서 서울역을 지나 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문턱을 넘기면서 주택시장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과 직접 이어지는 교통망이 딱히 없었던 인천 송도와 남양주 마석, GTX C노선과 겹치는 청량리 지역이 대표적이다.

김은진 부동산114 연구팀장은 “송도나 남양주의 경우 기존 아파트 시장보다는 새로운 택지지구나 신규 분양시장에서 호재로 작용할 수 있고 GTX B·C노선이 중복되는 청량리 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단 경전철 개통 때도 겪었듯이 실제 개통까지는 예정기간보다 더 걸릴 가능성이 커 착공 단계에 가서야 가격 움직임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진단했다.

총길이 80㎞에 달하는 GTX B노선은 송도에서 남양주까지 서울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노선이라 교통환경 개선으로 인한 수요가 급속히 불어날 것이란 전망이 크다. 인천의 경우 서울지하철 1호선과 공항철도를 통해 서울로 연결됐지만, 송도는 아직 서울까지 곧바로 연결되는 철도망이 없어서다.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남양주도 마찬가지다.

남양주 별내동의 한 공인중개소 대표는 “남양주는 청량리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경춘선의 배차 간격이 길고 다른 교통편도 부족해 서울 가는 길이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GTX가 개통되면 교통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고 집값 상승 기대감에 문의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송도지역의 또 다른 중개소도 “갑자기 집값이 오르진 않겠지만 기존에 내놨던 매물을 거둬들이려는 움직임이 나올 만큼 열악한 교통환경에 정체돼 있던 주택시장이 활기를 찾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예타 통과가 예견됐던 만큼 GTX 효과가 집값에 반영이 많이 된 데다, 대출과 청약·세제 등 정부 규제로 단기간 집값 상승을 기대하긴 어렵다고 관측한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8-2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