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무얼 믿고 젊음을 걸어야 합니까?”…고려대 ‘조국 집회’에 500여명 집결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2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측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 입학 과정 진상 규명 촉구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는 무얼 믿고 젊음을 걸어야 합니까?”


“自由(자유), 正義(정의), 眞理(진리)는 어디에 있습니까?”

고려대 학생들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28)의 모교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고려대 재학생·졸업생 500여명은 이날 서울 성북구 안암동 모교 본관 앞 중앙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의 입학 과정에 대한 의혹을 명확히 해명하라”고 학교 측에 촉구했다.

이들은 “조 후보자 딸의 입학 당시 심사 자료의 투명한 공개를 요구하며, 자료가 폐기됐다면 문서 보관실 실사 또는 데이터베이스 내역을 공개하라. 문제가 된 논문의 입학사정관 검토가 제대로 됐는지도 답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조 후보자 딸의 입학 취소처분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진상규명 촉구하라, 입학처는 각성하라” “정치 간섭 배격하고 진상에만 집중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본관 주변을 행진했다.

조 후보자 딸은 2010년 고려대 입학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논문 저자로 등재됐다고 밝히는 등 10여개의 인턴십 및 괴외활동 경력을 기재했다.

하지만 단국대 논문의 경우 고교 시절 2주간 인턴으로 참여하고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이라 논란이 일었다. 다른 경력도 활동 기간이 겹치거나 부풀려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일부 고려대생들은 조씨가 부정 입학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학교 측에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고려대는 “사무관리 규정에 준해 5년이 지난 자료는 모두 폐기했다”면서도 “입학 사정을 위해 제출된 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시확대추진 학부모모임·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회원 약 10명여도 이날 고려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를 비롯한 고위공직자 자녀와 대학의 입시비리를 감사하라”고 촉구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