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만기 우리銀 DLF 손실률 60%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1억 중 78억 손실… 대규모 피해 우려
하나銀도 25일 만기… 내규 어기며 판매
금감원 150건 분쟁조정 신청… 접수 늘 듯
금융소비자원, 두 은행에 배상 공동소송

19일 만기인 우리은행의 독일 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원금 손실률이 60.1%로 확정됐다. 1억원을 넣은 투자자는 약 6000만원을 잃게 되는 셈이다.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원금 100% 손실이 예상됐던 것에 비하면 손실률이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대규모 피해가 우려된다.

17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원금 131억원 규모의 19일 만기 도래 DLF의 최종 수익률은 -60.1%로 확정됐다. 손실액은 78억 7000만원이다. 19일을 시작으로 11월 19일까지 1220억원 규모의 만기가 도래한다.

우리은행의 DLF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만든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한 사모펀드다. 만기 때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행사가격(-0.2~0.33%) 이하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을 입게 되는 구조다. 약관상 만기 사흘 전의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준으로 최종 수익률을 정한다. 독일 국채금리는 16일 기준 -0.511%로 마감됐다.

한때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원금 100% 손실구간인 -0.7% 이하로 떨어졌으나 최근 반등하면서 DLF 손실액이 다소 줄었다. 미중 무역분쟁 완화 움직임, 유럽중앙은행의 경기부양책 발표 등이 금리 반등에 영향을 미쳤다. 이와 함께 하나은행이 판매한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연계 DLF 역시 이달 25일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한편 우리은행의 독일 국채 DLF를 시작으로 이달부터 만기가 속속 도래하고 손실이 확정되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 신청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금감원에는 약 150건의 분쟁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현재 금감원은 DLF 대규모 부실 사태와 관련해 2차 검사를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분쟁조정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지난주까지 진행된 1차 조사에서 금감원은 두 은행이 관련 법령이나 내규 등을 어겨 가며 무리하게 상품을 판매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소비자원도 법무법인 로고스와 손잡고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DLF 피해 전액 배상을 요구하는 투자자 공동소송을 제기한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9-1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