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치아서 신기록 도전 보트, 댐과 충돌해 챔피언 등 셋 참변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소방부대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이탈리아 소방부대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세계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고속으로 달리던 모터보트가 인공 댐을 들이받아 스피드 보트 챔피언 파비오 부치(76) 등 세 명이 사망하고 한 명이 중상을 입었다.

지난 17일 밤 9시(이하 현지시간)쯤 베네치아 해상을 고속으로 질주하다 리도섬 근처의 인공 댐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아소노티카(Assonautica) 레이스 주최측은 베네치아 투데이 인터뷰를 통해 사고 모터보트가 모세로 알려진 인공 댐을 들이받았을 때 시속 148㎞로 운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인공 댐은 베네치아에 홍수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해 만들어졌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부치와 함께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네덜란드인 정비사, 이탈리아 국적의 루카 니콜리니 등 셋이 현장에서 숨졌고 마리오 인베르니치가 크게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모터보트는 전날 오전 11시 모나코의 몬테카를로를 출발해 베네치아까지 최단 기록 경신을 위해 고속으로 운행 중이었다.

규정에 허용된 단 한 번의 연료 주입 시기를 빼고 평균 시속 100㎞로 18시간 32분가량 운항했으며, 사고는 결승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곳에서 발생했다. 인공 댐을 타고 넘어가면서 20m 길이의 보트는 동강 났고 건너편 물 속에 처박혔다.

잠파올로 몬타보치는 보트에서 퉁겨나가 바닷물에 떨어진 부상자 인베르니치의 진술에만 의존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두 명의 영국인 파일럿이 숨졌다는 기사는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모터보트 설계자이자 파일럿인 부치는 해상 모터보트 레이스 분야에서 60년의 경력을 쌓았으며 세계선수권 52회 우승과 챔피언 타이틀 10개를 따냈다. 최단 시간·최장 거리 운항 기록등 40개의 세계 기록을 보유했고 1978년 디젤 보트로 시속 191.58㎞의 세계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2012년에는 뉴욕~버뮤다 구간을 모터보트로 주파해 최장 거리 기록을 인정받았다. 또 FB 디자인 그룹을 창업해 리지드 헐(Rigid Hull)이란 부풀어오르는 선박을 내놓기도 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몇달 전에도 유람선이 관광 보트를 들이받아 4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