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려쳐 XX야” 이국종에 욕설 아주대 의료원장 고발 당해

입력 : ㅣ 수정 : 2020-01-18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민단체, 유희석 의료원장 업무방해·직무유기·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발
“국가 운영비 60억 원칙대로 운영 안해”
“직원들 앞에서 ‘당신 때문에 병원 망해’ 폭언”
“유희석, 의사로서 책무 저버려 의사 명예실추”
이 교수에 욕설 담은 유 원장 녹음파일 공개

이 교수에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막말 파문
아주대 의대 교수회도 유 원장 사과·사임 요구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등의 욕설을 한 녹음파일이 보도돼 논란의 당사자가 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경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18일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을 업무방해, 직무유기, 모욕 등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유 원장은 이국종 교수가 운영하는 권역외상센터에 병실을 배정하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센터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했다”면서 “권역외상센터는 국가가 연간 운영비 60억원을 보조하는데, 이를 원칙대로 운영하지 않음으로써 직무도 유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 직원들 앞에서 이국종 교수에게 ‘당신 때문에 병원이 망하게 생겼다’는 등의 폭언을 했다”면서 “피고발인은 의사로서 사명감과 책무를 저버려 의료원과 이 교수 등 의사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 욕하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 욕하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
MBC 뉴스 영상 캡처

최근 유 원장의 ‘욕설 녹음파일’이 공개된 것을 계기로 병원 측과 이국종 교수 사이의 갈등이 외부에 알려졌다. 지난 16일에는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가 유 원장의 사과와 사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MBC 보도이 공개한 녹음파일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교수를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며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다.

이어 유 원장은 “나랑 한판 붙을래 너?”라고 격앙된 어조로 말하자 이 교수는 “아닙니다”라고 당황한 듯 답변한다.

문제가 된 녹음파일은 최근이 아닌 수년 전 외상센터와 병원 내 다른 과와의 협진 문제를 두고 유 원장과 이 교수가 나눈 대화의 일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 이국종 아주대 교수
MBC 뉴스 영상 캡처

보도에 따르면 이 교수는 경기도의 지원으로 닥터헬기 운항이 본격화되면서 병원 윗선과 갈등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출국 전 “보건복지부하고 경기도에서 국정감사까지 하고 그랬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다”면서 “현장에 있는 사람들로서는 최고 단계까지 보고한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앞서 지난해 국정감사 때 병원이 권역외상센터에 지원되는 신규채용 예산 20억여원을 제대로 쓰지 않아 외상센터가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호소했었다.

이 교수는 이어 “헬기도 계속 못 들어오게 했다. 헬기를 새로 사달라고 한 적도 없다. 아무거나 날아다니면 되는데, 그냥 너무하는 것 같다”라면서 “병원에서는 저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하더라. 제가 틀렸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한국은 원래 그렇게 하는 나라가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국종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국종 교수

이 교수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우리 스탭들하고도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그냥 제가 깨진 것 같아요. 깨진 것 같아요. 정말 깨진 것 같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최근에 환자를 병상에 배정하는 일조차 제대로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저희가 작년에도 (외상센터를) 한 달 가동을 못했다”면서 병실이 없어서 그런 것이냐는 질문에 “병실이 저기(본관에) 줄줄이 있는데도 안 줘서”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 교수는 인력 부족과 닥터헬기 부진, 병상 문제까지 겹치면서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날 것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