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교수 “올해 전세계 40~70%가 코로나19 걸릴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4: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겨울, ‘감기와 독감과 코로나19의 계절’ 될 것”

하버드대 전염병학 교수가 올해 1년 동안 전 세계 40~70%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24일(현지시간) 마크 립시치 하버드대 전염병학 교수는 미국 시사주간지 애틀랜틱에 실린 자신의 칼럼에서 많은 사람들이 가볍게 증세를 겪거나 혹은 아예 아무 증상이 없을 수도 있지만 앞으로 1년간 전 세계 인구의 40~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립시치 교수는 코로나19의 억제에 실패해 이런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면서도 대신에 독감처럼 만성 질환자나 노인들에게는 치명적이지만 치료안한 채로 지나가는 경우도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틀랜틱에 따르면 독감에 걸린 사람 중 14%는 아무 증상도 없다.

애틀랜틱은 립시치 교수만이 유일하게 이렇게 주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다른 역학자들도 코로나19가 계절마다 반복되는 새로운 계절병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립시치 교수는 현재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는지는 불확실하다면서, 미국 당국이 발표한 확진자는 수십명이지만 일주일 전 기준으로도 100명 또는 200명이 감염되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칼럼은 인간은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에 면역성을 개발하지 못했다면서 “이 코로나19 사태가 지금처럼 계속 심각하다면 사람들은 겨울을 ‘감기와 독감의 계절’이 아닌 ‘감기와 독감과 코로나19의 계절’로 부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