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조심” 정부,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 6월 19일까지 재연장

입력 : ㅣ 수정 : 2020-05-21 2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해외 유입 환자 증가 등 고려
진단검사 위해 임시숙소 향하는 유럽발 입국자… 해외 유입 전면 차단은 안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작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발 여객기를 탔던 승객들이 충남 천안에 마련된 임시생활 숙소로 가는 차량을 타러 이동하고 있다. 이들은 임시숙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음성이 나오면 자가격리, 양성이 나오면 치료센터로 옮긴다. 방역 당국은 이날 해외 코로나19 발병이 크게 늘고 있지만 해외 유입을 완전히 차단하기보다는 국내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진단검사 위해 임시숙소 향하는 유럽발 입국자… 해외 유입 전면 차단은 안해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유럽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작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발 여객기를 탔던 승객들이 충남 천안에 마련된 임시생활 숙소로 가는 차량을 타러 이동하고 있다. 이들은 임시숙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음성이 나오면 자가격리, 양성이 나오면 치료센터로 옮긴다. 방역 당국은 이날 해외 코로나19 발병이 크게 늘고 있지만 해외 유입을 완전히 차단하기보다는 국내외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음달 16일까지 재연장했다. 여전히 각국의 코로나19 감염세가 여전한 데다 해외 유입 환자가 증가하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수는 500명, 사망자 수는 32만명을 넘어섰다.

외교부는 21일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3월 23일부로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6월 19일까지 연장했다”고 밝혔다.

특별여행주의보는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에 대해 발령한다.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 이상과 3단계(철수권고) 이하에 준한다.

외교부는 지난 4월 21일 이미 한 차례 특별여행주의보를 연장했다.
6일 오전 특별기편으로 귀국한 인도 뉴델리 지역 교민 220여명 등을 비롯한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버스 탑승을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4.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오전 특별기편으로 귀국한 인도 뉴델리 지역 교민 220여명 등을 비롯한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버스 탑승을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4.6
연합뉴스

이번 연장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상당수 국가의 여행 제한 조치 시행, 해외 유입 환자 증가, 항공편 운항 중단 등이 계속되는 상황을 고려했다.

외교부는 이 기간에 해외여행을 계획한 국민은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국민은 감염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위생수칙 준수, 외출·이동 자체, 타인과 접촉 최소화 등을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최대 90일 동안 발령할 수 있으며 이번 주의보는 6월 20일 자동 해제된다.

12명 신규 확진…누적 1만 1122명
국내 감염 10명, 해외 유입 2명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2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 11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누적 264명이 됐다.
궂은 날씨에도 검체 검사는 계속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 부천지역 곳곳을 다녀간 것으로 조사된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들이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0.5.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궂은 날씨에도 검체 검사는 계속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 부천지역 곳곳을 다녀간 것으로 조사된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들이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0.5.18 연합뉴스



새로 확진된 12명 중 10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사례를 포함해 인천에서 6명, 서울에서 3명, 충남에서 1명이 각각 나왔다.

나머지 2명은 해외유입과 관련한 확진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1명이고, 서울에서 1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11일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하다가 16일부터 10명대를 유지해왔으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이태원 클럽발 감염과 대형병원 의료진의 감염사례가 늘어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32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10명대로 줄었지만, 고3 등교 수업이 시작된 만큼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대전 전민동 전민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칸막이가 세워진 책상 앞에 앉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0일 만에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이뤄졌다. 2020.5.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20일 오전 대전 전민동 전민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칸막이가 세워진 책상 앞에 앉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0일 만에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이뤄졌다. 2020.5.20/뉴스1

코로나19 세계 500만명 감염…사망 32만명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0일(그리니치 표준시·GMT) 기준 500만명을 넘어섰다고 로이터통신의 자체 집계치를 전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첫 사례가 보고된 후 142일 만이다. 누적 사망자는 32만명을 넘어섰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도 이날 오후 10시39분(그리니치 표준시·GMT)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를 507만 7192명으로 집계했다.

지난 1주일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약 9만 1000명으로 집계됐다.

중남미는 이들 가운데 3분의 1을 차지해 20% 정도씩을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을 제치고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그 사이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는 코로나19가 진정세로 들어갔다는 판단과 경제 악화를 이유로 단계적 봉쇄완화에 들어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방호복을 입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모스크바 남쪽 코무나르카 지역의 한 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방호복을 입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모스크바 남쪽 코무나르카 지역의 한 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러시아 30만명, 중남미 59만명 육박

그러나 러시아와 중남미 등 다른 지역에서는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일로다.

러시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일(현지시간) 30만명을 넘어섰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876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누적 확진자는 30만 870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를 종합하면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8만 8000여 명이다.

브라질(27만 5382명), 페루(10만 4020명), 멕시코(5만 4346명), 칠레(5만 3617명), 에콰도르(3만 4151명) 순으로 확진자가 많다.
미국 뉴욕 브롱크스 인근의 외딴 섬인 ‘하트섬’에서 보호복을 입은 인부들이 두 줄로 관을 묻고 있다. 20.04.10 AP연합뉴스

▲ 미국 뉴욕 브롱크스 인근의 외딴 섬인 ‘하트섬’에서 보호복을 입은 인부들이 두 줄로 관을 묻고 있다. 20.04.10
AP연합뉴스

사망자는 브라질 1만 8130명, 멕시코 5666명, 페루 3024명, 에콰도르 2839명 등 총 3만 2000여 명이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올 가을 ‘제2의 파도’를 경고하는 동시에 코로나19가 독감처럼 계절성 질환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세계적으로 100여개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가 가동 중인 가운데 부자 나라의 ‘백신 독점’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