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오거돈 조카, 가덕도 땅 급매로 내놔… 최소 5배 차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5 06:1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5년 매입 당시 평당 70만원에 거래

“성추행 인정하나 기억은 안 난다” 오거돈 구속영장 기각 오거돈 전 부산시장. 뉴스1

▲ “성추행 인정하나 기억은 안 난다” 오거돈 구속영장 기각
오거돈 전 부산시장. 뉴스1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조카인 오모씨가 신공항이 들어설 부산 가덕도에 투자해 5배 이상의 시세차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4일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제강 대표인 오씨는 지난달 부동산에 자신이 소유한 가덕도 토지 1448㎡를 3.3㎡(평)당 350만원에 내놨다.

현재 신공항 특수로 가덕도의 토지는 평당 500만~700만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실 관계자는 “처음에 평당 400만원에 내놓았다가 지금은 350만원으로 낮춘 급매물”이라며 “현재 해당 토지에 대한 매매계약이 논의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씨의 가덕도 토지가 350만원에 팔린다면 매매 가격은 15억 7500만원에 달한다. 오씨가 2005년 토지를 매입할 당시 가덕도의 땅값이 평당 70만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최소 5배 이상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 부산의 한 공인중개사는 “신공항 예정으로 가덕도 땅값이 급등하면서 오씨가 10억원이 넘는 시세차액을 얻을 수 있게 됐다”며 “삼촌이 불씨를 살린 신공항 때문에 조카가 큰돈을 챙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오씨와 그의 부친이 대주주인 대한제강과 자회사인 대한네트웍스는 가덕도로 진입하는 길목인 강서구 송정동 일대에 각각 7만 289㎡와 6596㎡의 공장 부지를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오 전 시장 일가는 경남 김해시 진영읍·진례면 일대에도 19만 5360㎡의 땅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21-03-05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