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징계 오늘 결론…‘세월호 막말’도 징계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의 김순례(왼쪽)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의 김순례(왼쪽)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선거 출마를 이유로 징계 처분이 유보됐던 ‘5·18 망언’의 장본인인 김순례 최고위원과 문제의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의 징계안이 19일 논의된다. 또 ‘세월호 막말’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당협위원장의 징계 논의도 함께 이뤄진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는 이날 오후 윤리위를 소집해 이들의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5·18 망언’에 대해서는 이미 심의가 상당 부분 진행된 만큼 이날 회의에서 김 최고위원과 김 의원의 징계 수위가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세월호 막말’ 논란은 이날 징계 개시 여부에 대해 논의를 하는 단계라면서 윤리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정기용 윤리위원장이 연합뉴스,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8일 자유한국당의 이종명 의원과 김 의원 공동 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김 최고위원은 5·18 유공자들을 “괴물 집단”이라고 폄훼해 논란이 됐다. 이후 당 윤리위는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고 매도한 이 의원에 대해 제명 조치를 했지만 김 최고위원과 김 의원은 같은 달 27일 개최된 전당대회 선거 출마를 이유로 징계를 유예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였던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중략)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차 당협위원장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징하게 해쳐먹는다”는 등 막말을 여과없이 쏟아냈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왼쪽),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오른쪽)

▲ 정진석 한국당 의원(왼쪽),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오른쪽)

정 의원과 차 당협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직접 나서 사과하고 윤리위에 “응분의 조치”를 주문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난 17일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 될 부적절한 발언들이 나왔다.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은 물론이고 표현 자체도 국민들의 감성과 맞지 않았다”면서 “당 윤리위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라고 다시 한 번 당대표로서 국민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당규 ‘윤리위원회’ 규정에 명시된 징계사유는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했을 때 △현행 법령 및 당헌·당규 등을 위반해 당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거나 민심을 이탈케 했을 때 △정당한 이유 없이 당명에 불복하고 당원으로서 의무를 이행하지 아니하거나 당의 위신을 훼손했을 때 △당 소속 국회의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음에도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기일에 불출석했을 때 등이다.

징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로 구분한다. 즉 당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가장 높은 징계 수위는 제명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