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1위 지킨 ‘남산의 부장들‘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2만 관객 동원···2위는 ‘히트맨’
영화 ‘남산의 부장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 ‘남산의 부장들’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이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의 자리를 지키면서 182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지난 25일 69만 401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182만 1769명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후 4일 동안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고, 하루동안 69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히트맨’은 32만 6943명의 관객이 관람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관객수는 76만5 176명이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10만 1661명을 동원해 3위에 올랐고 지금까지 관객 28만 5946명이 봤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 대통령의 암살 사건 40일 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 육군 본부에 몸 담았던 이들의 관계와 심리를 면밀히 따라가는 영화다. 기자 출신 김충식 작가의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