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6학년 남학생에 성희롱 당했습니다”…女담임 공개한 문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8 14:5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촉법소년으로 처벌 어려워

한 초등학교 교사가 반 학생으로부터 성희롱당했다며 받은 메시지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발령 2개월 차 초등학교 6학년 담임 교사라고 밝힌 글쓴이는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당했다. 전 여자고 학생은 남자”라고 운을 뗐다.

그는 “어떻게 처리하면 좋냐.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톡 하다가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면서 해결 방법을 물었다.

함께 공개된 메시지에서 남학생은 “답 보냈어요. 휴 힘들었다.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고 했다.

해당 글에는 다른 선생님들의 조언과 응원 댓글이 쏟아졌다. A씨는 “큰 힘이 됐다. 일단 부장, 교감 선생님께 말씀드렸다. 선생님들 말씀처럼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초등학교 6학년의 만 나이는 일반적으로 11세~12세이므로, 문제의 학생은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처벌을 받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