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우승 확률 셰플러가 높다는데 베팅은… 큰손들의 ‘우즈 사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0 02:38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PGA 챔피언십 배당률 밀리는데
최고 베팅액 2550만원, 우즈 지목
우승 땐 15억원, 역대 최고액 될 듯

스코티 셰플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코티 셰플러.
AFP 연합뉴스

‘우승 확률은 스코티 셰플러, 베팅은 타이거 우즈.’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도박사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19일(한국시간) “도박사들이 올해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는 선수는 스코티 셰플러(미국)다. 그러나 가장 큰 금액으로 베팅되는 선수는 우즈”라고 보도했다. 시저 스포츠북에 따르면 셰플러의 PGA 챔피언십 우승 배당률은 11대1로, 1달러를 베팅하면 11달러를 받을 수 있다.

세계랭킹 1위 셰플러는 ▲피닉스 오픈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 매치플레이 ▲마스터스 토너먼트 등을 잇달아 제패하며 이번 PGA 챔피언십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세계 2위 욘 람(스페인)의 배당률은 12대1로, 셰플러에 이어 두 번째로 낮다.
타이거 우즈.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이거 우즈.
EPA 연합뉴스

반면 도박사들은 우즈의 PGA 챔피언십 우승 가능성을 낮게 평가했다. 지난해 2월 자동차 사고를 당했던 우즈는 올 시즌 마스터스를 통해 부활을 알렸다. 이후 PGA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맹연습을 하고 있다. 현재 우즈의 PGA 챔피언십 배당률은 60대1이다. 우즈의 우승 확률이 셰플러의 5분의1 이하라는 얘기다.

하지만 돈은 우즈에게 몰리고 있다. 현재 PGA 챔피언십 우승자를 맞히는 게임에 걸린 가장 큰 베팅액은 2만 달러(약 2550만원)인데, 우즈에게 베팅이 이뤄졌다. 만약 우즈가 우승하면 2만 달러를 베팅한 사람은 120만 달러(약 15억 3000만원)를 받는다. 이에 대해 ESPN은 “골프 베팅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당첨금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동현 기자
2022-05-20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