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정감사] “오지환 청탁 없었고 실력으로 뽑아…청년들 마음 헤아리지 못한 점 죄송”

입력 : ㅣ 수정 : 2018-10-10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 국감 출석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선 감독은 야구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청탁이 없었으며 병역 미필 여부가 선수 선발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선 감독은 야구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청탁이 없었으며 병역 미필 여부가 선수 선발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일반 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이목을 끌었다.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선 감독은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청탁은 없었고 병역 미필 여부가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선 감독은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 혜택을 많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시냐”는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의 질문에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름을 가린 A와 B 두 선수의 2017시즌 성적을 보여 주며 성적을 기준으로 하면 누구를 뽑을 것인지 질문했다. 선 감독이 “기록은 B 선수가 좋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A가 오지환 선수고, B가 김선빈 선수다. 선 감독은 오지환 선수에게 유리하게 작용하기 위해 최근 3개월 성적으로 선수를 선발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선 감독은 “저는 소신껏 뽑았다. 올해 기준 지금 현재에 가장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뽑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사실 경기력만 생각했다”며 “시대적 흐름과 청년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선 감독은 “(오지환 선수를) 선발한 거는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통산 성적으로 선발하면 오히려 이름값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선 감독의 전임감독 취임 과정에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대표 선발권을 보유했던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권한을 넘긴 뒤 선 감독이 선임됐다”며 “그 전까지 전임감독이 없었는데 누가 그걸 결정했느냐”며 계약 조건이나 근무 형태 등을 물었다.

선 감독은 “연봉은 2억원이며 모든 구장의 경기를 체크하려면 TV로 체크하는 게 편해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이에 손 의원은 “일본 전임감독과 비교하면 너무 편한 근무 조건”이라며 “사과하시든지, 사퇴하시든지 하라. 선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은 “이번 기회에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예술·체육요원에 대한 병역 특례제도를 폐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전국체전 100주년이 되는 내년에 북한이 참여할 수 있도록 북측 김일국 체육상에게 얘기했다”며 “광주수영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에도 북측의 참석을 요청했고 북측에선 탁구, 역도 대회에 남쪽 선수가 참가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10-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