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돼지의 해… 불티나게 팔리는 돼지저금통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은 까닭인지 돼지저금통이 날개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다.
황금 돼지저금통 옥션 제공

▲ 황금 돼지저금통
옥션 제공

11일 온라인 쇼핑몰 ‘옥션’에 따르면 새해 1일부터 7일까지 저금통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배에 가까운 94%가 늘었다. 2016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06%, 2017년과 비교하면 65% 급증했다. 앞서 지난해인 2018년 새해 첫 주(1월 1∼7일) 저금통 판매량은 2016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8% 증가에 그쳤고, 2017년보다는 오히려 16% 감소했다.

특히 황금색 돼지저금통의 판매량은 3년 전보다 580% 증가해 약 6배 수준으로 늘었고, 지난해보다는 340% 이상 증가했다. 신용카드나 스마트폰을 이용한 결제가 일반화되면서 현금을 사용하는 빈도가 줄어드는데도 저금통 수요가 급증한 것은 이례적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돼지해 효과’로 보고 있다. 황금 돼지가 재물복과 행운을 상징하는 동물인 만큼 일부러 돼지 저금통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는 것이다.
황금 돼지 보석함 옥션 제공

▲ 황금 돼지 보석함
옥션 제공

이밖에 ‘황금돼지’와 관련된 소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47% 폭증했다. 특히 큐빅 장식이 돋보이는 황금돼지 모양의 보석함과 조각상, 공예 소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두고 황금돼지 세뱃돈 봉투의 판매량도 증가 추세다.

옥션 관계자는 “저축의 용도를 넘어 행운을 가져다주는 인테리어용으로 활용하는 이들이 증가한 것 같고 당분간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