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혜·감스트·남순 아프리카 BJ 성희롱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방송 캡처

▲ 아프리카 방송 캡처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에서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BJ들이 동료 BJ들을 언급하며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상파 방송에도 진출한 BJ 감스트를 비롯해 남순, 외질혜는 19일 합동방송을 진행하며 ‘당연하지’ 게임을 했다.

외질혜는 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물었고, 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남순 역시 감스트에게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며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남순이 웃자 감스트는 “세 번 했다”고 말했다.

이 방송은 동시 시청자가 4만 명이 넘었고, 시청자들은 특정 여성BJ를 향한 성희롱이라며 질타했다.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사과했다. 외질혜 역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고 사과할 예정이다”라고 해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