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두번째 ‘우한 폐렴’ 환자, 구정 앞 확산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 두번째 우한 폐렴 환자 확인
전날 우한에서 두번째 사망자 나와
구정 일주일 앞, 각국 방역에 총력
최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확산되고 있는 원인 불명의 폐렴의 발병 근원지로 지목된 화난수산시장.

▲ 최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확산되고 있는 원인 불명의 폐렴의 발병 근원지로 지목된 화난수산시장.

싱가포르 스트레이트 타임즈가 17일(현지시간) 태국 당국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우한위생건강위원회(우한위건위)가 전날 해당 질환으로 두번째 사망자가 나왔다고 밝힌 데 이어 감염자도 늘면서 여행객 및 귀향인파의 이동이 극심해지는 구정을 앞두고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태국에서 발견된 감염자는 중국 여성(74)으로 구정을 앞두고 지난 24일 태국에 입국했다. 이 여성은 검사 직후 격리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태국은 지난 15일에도 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중국 여성(61)을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으로 69세 남성이 숨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폐렴 증세를 보인 이후 이달 4일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중국의 첫 번째 사망자가 만성 간질환과 암 병력이 있었지만 그는 과거 병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까지 41명이 호흡기 질환 진단을 받았고 이중 중태는 5명이었으며 12명은 병원에서 퇴원했다고 우한위건위는 전했다.
국내서 ‘중국 우한 폐렴’증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발 항공기 입국자들이 열감지카메라가 설치된 검색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서 ‘중국 우한 폐렴’증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발 항공기 입국자들이 열감지카메라가 설치된 검색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구정을 앞두고 소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일본에서는 우한을 방문했던 30대 남성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

또 스트레이트 타임즈는 이날 우한을 여행했던 69세 싱가포르 남성이 폐렴 진단을 받아 우한 폐렴과의 관련성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우한 폐렴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베트남 다낭 공항에서는 지난 14일 입국한 우한 출신 중국 관광객 2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격리됐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이번 바이러스의 근원으로 우한 해산물 시장을 지목했으며 지난 1일 수산시장은 폐쇄됐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