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서워” 외국인 선수 이탈…쇼트트랙 세계대회는 무기한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농구 kt 더햄, 시즌 포기·귀국길…女축구 올림픽 예선 PO도 개최 난항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가 연일 체육계를 뒤흔들고 있다. 국내 프로농구에서 뛰던 외국인 선수가 시즌 도중 보따리를 싸는 일까지 발생했다.
26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모습. KOVO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모습. KOVO제공

프로농구 부산 kt는 26일 “앨런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시즌 잔여 경기에 더이상 뛰지 않겠다고 한다”며 “27일 귀국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른 농구팀이나 국내 프로배구 리그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선수들의 동요가 커질지 국내 스포츠계가 긴장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다른 외국인 선수인 바이런 멀린스도 처음에는 불안해하다가 마음을 바꿨는데 결국 더햄이 팀을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음달 13∼15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도 무기한 연기됐다.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수가 크게 늘어나며 지방자치단체들이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체육행사 개최를 꺼려 이 같은 결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용인시도 다음달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르기로 했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한국과 중국의 1차전을 개최할 수 없다는 의사를 대한축구협회에 통보했다. 협회는 무관중 경기를 제안했으나 용인시는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우려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는 다른 지자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대안 마련에 나섰다. 3월 초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한국 원정을 앞둔 태국 치앙라이와 호주 퍼스 팀도 원정 경기 거부 입장을 밝혀와 태국 팀과 FC서울과의 경기가 연기되기도 했다.

현재 대부분 1군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중인 프로야구도 비상이 걸렸다. 경남 창원을 연고로 한 NC 다이노스는 협력업체 직원이 의심 증상을 보여 2군 훈련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들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확진환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가 연고인 삼성도 경산볼파크 출입 통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KBO 관계자는 “다음달 중순 예정인 시범경기 취소 여부를 이번 주 중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2-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