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운동장서 입국자 하루 1000명 선별진료… 송파 주민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확진자 494명 중 158명이 입국자
오늘부터 무증상자 전용 워크스루 운영
“공항서 먼 서울 한복판 설치, 이해 불가”
“검사 뒤 알아서 귀가도 문제” 우려 빗발
자치구들은 자택 수송·능동감시 등 비상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차장에서 간이 천막과 컨테이너 박스를 이용해 해외 입국자를 위한 워크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가 설치되고 있다. 서울시는 3일부터 매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해외 입국자 1000명을 이곳으로 수송해 이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실시한다.  서울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차장에서 간이 천막과 컨테이너 박스를 이용해 해외 입국자를 위한 워크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가 설치되고 있다. 서울시는 3일부터 매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해외 입국자 1000명을 이곳으로 수송해 이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실시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코로나19 확진환자 30% 이상이 해외 접촉으로 나타나 해외 입국자 관리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시가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 입국자 1000명이 매일 이용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를 마련한다고 밝히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잠실종합운동장에 해외 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3일부터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입국자들의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귀가 전에 반드시 검체 검사를 받도록 하기 위해서다. 잠실종합운동장의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는 하루 1000명의 진단 검사가 가능하다. 서울 거주 입국자는 하루 1600명 정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3일부터 서울 거주 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3일부터 입국하는 서울 거주자는 공항에서 발열 체크를 거친 뒤 유증상자의 경우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들은 집으로 가기 전에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 입국자 전용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또는 해당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송파구민들 사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지역 온라인 카페에서는 “의료인력을 인천국제공항 근처에 배치해 입국자들이 즉각 검사를 받게 해야지 왜 굳이 거리도 먼 서울 한복판의 대형 주거단지 밀집 지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는 건가”라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송파구민 A씨는 “장소 선정에 대한 고민 없이 눈길 끌기에 급급한 전시행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다른 구민 B씨도 “드라이브스루도 아니고 워크스루인 데다가 검사 후에는 각자 알아서 귀가한다는데 검사받은 사람이 배고프고 목마르다고 근처 음식점이나 카페를 돌아다니기라도 하면 어떡할 거냐”면서 “사람들이 몰려들어서 감염이 확산될까 봐 석촌호수도 폐쇄해 놓고 주된 감염 경로로 꼽히는 해외 입국자를 몰려들게 한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편 서울시가 해외에서 입국한 모든 서울시민들을 격리하고 3일부터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 검사를 실시하기로 하면서 25개 자치구 공무원들에게도 비상이 걸렸다. 서울시가 마련한 공항리무진 8대와 별도로 특별수송 공항버스를 마련해 입국장부터 구청 선별진료소까지 데려오는가 하면, 무료 검체 검사 뒤에는 구청 관용차로 자택까지 이송해야 한다. 2주 자가격리 시기에는 생필품을 전달하고 전화로 능동감시를 해야 한다. 자가격리 전담요원으로만 시와 지자체 공무원 3000여명이 투입돼 있다.

송파구는 공항에서 구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들을 위해 15인승 관용버스를 마련해 자택 수송을 돕고 있다. 동작구는 이날부터 자택 수송을 위해 34인승 대형버스를 추가로 투입했다.

확진환자 감염 경로 1위는 해외 접촉이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시 해외 입국자 관련 확진환자 수는 169명으로 서울시 전체 확진환자 수(511명)의 30%가 넘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4-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