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외무성, 램지어 상황 파악”… 日정부 관여한 듯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5 06:19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민 극우 의원, 네티즌 질문에 첫 거론

2020년 5월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 추모공원 벽면에 시민들이 남긴 추모 메시지들이 붙어 있다. 오른쪽은 조선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닌 모두 공인된 매춘부라고 논문에서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 2020년 5월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 추모공원 벽면에 시민들이 남긴 추모 메시지들이 붙어 있다. 오른쪽은 조선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닌 모두 공인된 매춘부라고 논문에서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왜곡한 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논문 사태와 관련해 일본의 극우 정치인이 외무성이 관여하고 있다는 듯이 말했다.

야마다 히로시 자민당 참의원 의원은 3일 트위터에서 “외무성이 그 교수(램지어)의 현 상황을 잘 파악하고 있다”며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야마다 의원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한 주체가 누구인지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외무성 또는 야마다 의원이 램지어 교수 방어에 나서겠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야마다 의원의 트위터 발언은 지난 1일 우익 성향의 트위터 이용자가 “램지어 교수에 대한 음습한 괴롭힘이 격화하고 있는 것 같다. 저희도 열심히 할 테니 계속 극진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트윗한 데 대해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야마다 의원은 “알겠습니다. 내일 대응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다음날 문제의 트위터 글을 남기며 외무성이 램지어 사태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린 것이다.

외무성이 램지어 사태를 살펴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도, 일본 정치인이 램지어 사태를 거론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야마다 의원이 나서면서 램지어 교수 관련 논란에 일본 정치권이 본격 참전하는 것인지 우려도 나온다. 야마다 의원은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해 2014년 당시 관방장관이었던 스가 요시히데 총리로부터 담화의 근거가 된 피해자 청취 조사 재검토 시사 발언을 이끌어낸 바 있다. 또 지난해 2월엔 한국의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를 반일단체라고 비난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21-03-05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